국내외 무역뉴스

국내외 무역뉴스

[국내] 4월 ICT 수출 172.3억 달러...반도체가 절반 넘어

2018.05.16조회수 280

트위터 페이스북 단축url

프린트

대륙
업종
태그
국가
원문
4월 ICT 수출 172.3억 달러...반도체가 절반 넘어
4월 기준, 역대 최대 실적...반도체 수출 98.9억 달러


반도체 수출 호조로 지난달 정보통신기술(ICT) 수출이 4월 기준, 역대 최대 규모를 달성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4월 ICT 수출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0.9% 늘어난 172억3000만 달러로 잠정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는 4월 기준 월간 최대 수출 규모로, ICT 수출은 2016년 12월 이후 17개월 연속 두 자릿수 증가세를 이어갔다. 

품목별로 보면 반도체는 전년대비 36.6% 증가한 98억9000만 달러를 수출했다. 반도체는 메모리와 시스템 반도체 수출 호조로 19개월 연속 수출 증가세를 기록했다. 

컴퓨터 및 주변기기 수출도 차세대 저장장치 솔리드스테이트드라이브(SSD)의 호황에 따라 전년 대비 23.6% 늘어난 8억7000만 달러로 집계됐다. 

디스플레이의 경우 부분품은 증가로 전환했지만 LCD패널 경쟁 심화 및 OLED 수요 둔화 등으로 감소세를 지속했다. 

휴대폰은 글로벌 프리미엄 스마트폰 경쟁 심화 및 해외 생산 확대 등으로 42.2%나 수출이 감소했다. 

지역별로 보면 중국에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5.5% 늘어난 94억2000만 달러를 수출했다. 베트남은 반도체와 휴대폰 등의 수요 둔화로 수출이 12.3% 줄며 감소세로 전환했다. 

미국은 반도체와 컴퓨터 주변기기 수출은 증가했지만 휴대폰 수출이 감소하며 전년대비 7.7% 줄어든 15억2000만 달러를 수출했다. 유럽연합은 반도체 등에서 수출이 늘며 6개월 연속 증가세를 이어갔다. 

수입액은 전년대비 10% 증가한 86억8000만 달러로 잠정 집계됐다. 메모리 반도체와 컴퓨터 및 주변기기를 중심으로 수입이 늘어났다. ICT 수지는 85억6000만 달러로 흑자를 기록했다.

[뉴시스 제공]

첨부파일